양평, 여주
문화/관광관광
충주 597번 도로 ‘힐링 드라이브’
유영미 기자  |  good@ggn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9  09:16: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고개 하나 넘었을 뿐인데 머리가 맑고 가뿐하다. 동틀 때까지 높은 새소리가 들리고, 숨을 들이쉬면 폐부 깊숙이 청량하고 찬 기운이 와 닿는다. 비가 오든, 날이 ‘쨍’ 하든 충주의 숲길을 만날 때는 확연한 날이 좋다. 월악산에 웅크린 구름이나 충주호의 새벽안개는 꽤 탐스러운 몸짓을 하고 있다.

송계계곡 드라이브길 구름에 덮인 월악의 봉우리들 충주호 월악나루터

 [왼쪽/가운데/오른쪽]송계계곡 드라이브길 / 구름에 덮인 월악의 봉우리들 / 충주호 월악나루터

수안보에서 월악산을 에돌아 월악나루로 향하는 597번 도로를 달린다. 월악산을 휘감는 구름에 속도를 늦추고, 송계계곡의 물소리에 차를 세운다. 숲을 가로지르는 도로는 느리고 비밀스럽다. 안개인지 구름인지 분간 안 되는 도로 끝은 적막함이 가득하다.
충주 597번 도로 드라이브는 동틀 무렵 출발하면 감동이 더욱 치솟는다. 최고의 코스는 수안보에서 시작해 월악산국립공원을 에돌아 월악나루까지 닿는 길이다. 차량이 드물어 호젓한 운전이 가능하며 석굴사원인 미륵리사지, 송계계곡 등을 두루 거칠 수 있다.

석굴사원과 옛 고개로 이어지는 길

수안보에서 출발해 월악산으로 방향을 잡으면 아늑한 숲길이 시작된다. 왼편으로는 북바위산, 오른편으로는 조령이다. 깊은 숲을 가르는 길은 이른 아침이면 선선한 기운이 가득하다. 차창을 열면 찬바람이 코를 감싸 저절로 심호흡을 하게 된다. 산을 에워싼 구름은 속세와 선계의 경계를 혼란스럽게 만든다.
597번 지방도 드라이브길은 고즈넉한 유적과 옛길에 얽힌 전설이 있어 더욱 운치 있다. 지릅재 출발점을 넘어서면 미륵리사지가 모습을 드러낸다. 고려 초기 석굴사원터인 미륵리사지는 오랫동안 폐사지로 알려졌지만 석조여래입상, 석탑, 석등 등 옛 석굴사원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597번 도로 드라이브길 미륵리사지 석불입상 송계계곡

[왼쪽/가운데/오른쪽]597번 도로 드라이브길 / 미륵리사지 석불입상 / 송계계곡

보물 제96호로 지정된 미륵리 석조여래입상은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북쪽을 바라보고 있는 불상이다. 고려 초기에 세워진 미륵상으로 추정되는데, 신라 말 마의태자가 나라의 멸망을 서러워하여 이곳까지 와서 불상을 만들고 개골산으로 들어갔다는 전설이 서려 있다. 석불이 있는 석굴터는 가로세로 10m에 이르는 규모이다. 이곳의 오층석탑 역시 보물 제95호로 지정돼 있다. 미륵리사지에서 발걸음을 옮기면 충북과 경북을 잇는 고갯길인 하늘재 옛길과 연결된다. 신라 마의태자, 고구려 궁예, 고려 공민왕의 흔적이 서려 있는 하늘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옛길로 명승 제49호로 지정돼 있다.

청량한 송계계곡을 질주하다

597번 도로는 숲길과 함께 계곡이 이어져 청량함을 더한다. 미륵사지 인근에는 송계계곡의 지류인 만수계곡이 먼저 아기자기한 자태를 뽐낸다. 골짜기에 형성된 계곡은 만수봉으로 향하는 등산로 들머리와 연결되며, 초입에 자리한 자연학습장과 오솔길은 가족 단위의 산책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이곳에 차를 잠시 세우고 짧은 계곡 트레킹을 즐겨도 좋다.
본류인 송계계곡은 드라이브길의 든든한 벗이 되는 계곡이다. 규모와 사연도 제법 웅대하다. 계곡에는 일명 너럭바위라 불리는 큰 바위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월악산국립공원 최고의 계곡이라는 명성답게 학소대, 월광폭포, 망폭대, 와룡대, 팔랑소 등 송계8경을 품고 있다.
학소대는 한 쌍의 학이 월악산을 오가며 살았다 하고, 와룡대는 용이 승천했다는 전설이 서려 있다. 망폭대는 맑은 계곡과 어우러지는 절벽이 일품이다. 송계8경의 최고 명소 중 한 곳인 팔랑소는 드넓은 화강암 반석 위에 흐르는 계곡이 절경을 만들어낸다. 물이 맑아 옛날 하늘나라 공주가 내려와 목욕을 했다고 전해지는 곳이다.
송계계곡 드라이브는 충주호를 만나며 마무리된다. 은밀한 숲과 계곡에서 벗어나면 597번 도로는 충주호와 연결된다. 이곳 월악나루터부터는 탁 트인 호반길이 구불구불 이어진다. 조각난 호수의 여러 단면이 출몰하는 또 다른 세상의 길이다.

월악산과 어우러진 송계계곡 

월악산과 어우러진 송계계곡

 올갱이국 수안보 족욕탕 미륵리사지

[왼쪽/가운데/오른쪽]올갱이국 / 수안보 족욕탕 / 미륵리사지

597번 도로 드라이브는 수안보에서 시작해도 좋고, 월악나루터를 기점으로 출발해도 좋다. 어느 방향을 선택하든 먹을거리 풍부한 수안보에서 배를 채울 수 있다. 수안보에서 동틀 때 출발했다면 올갱이국이 제격이다. 올갱이해장국을 파는 집들은 아침 일찍 손님을 맞는다. 남한강에서 직접 잡은 올갱이(다슬기)가 된장과 어우러져 담백한 맛을 내니 숙취를 다스리는 데 그만이다.
월악나루터에서 시작해 수안보에서 드라이브를 마쳤다면 수안보온천 지구에서 하룻밤 묵을 요량으로 이곳 할머니들이 집에서 만들었다는 손두부에 동동주를 곁들이는 것도 운치 있다. 허름한 식당에 들어서면 “물이 좋아 술도, 두부도 맛있다”는 취기 어린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흘러나온다. 동동주 한잔 마신 뒤 온천에서 하룻밤 피로를 풀면 좋다.
충주 597번 도로 드라이브는 여러모로 은밀한 구석이 있다. 유명세를 탄 온천지대 뒷길로 접어들면 또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그곳에서의 달고 진한 여행은 여름 내내 기분 좋은 추억을 선사한다.

< 저작권자 © 경기&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경기&뉴스 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1043 번지 | TEL 031-241-1010 | FAX 031-773-5080
등록번호 : 경기아00128 |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일 | 발행인·대표자 : 곽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郭美英
Copyright 2011 경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gnnews.com